만남과 헤어짐 (독일) / Meeting and parting (Deutsche)

하늘 No.269 [연작] 1 3898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Max Richter] Schubert - Andante con Moto from Trio, D.929  


만남과 헤어짐 (독일) / Meeting and parting (Deutsche)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 만남과 헤어짐

만남의 횟수만큼
헤어짐의 횟수들이 있습니다.

덜 한 것도 없고
더 한 것도 없습니다.

세지 않아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 - -
* Meeting and parting

The number of meetings and partings is the same.
Nothing less and nothing more.
Everyone can tell without counting.
And,
That's enough.

- 하늘의 세상을 보는 마음 -

No. A1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A2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A4 *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B1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B2 *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C1 *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C2 *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C3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No. Z1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2007.05.13 Heidelberg, Deutsche 하이델베르크, 독일 Canon EOS 1D Canon EF 135mm f/2 L Contax G2 Contax G-Biogon 21mm f/2.8, Contax G-Planar 45mm f/2, G-Sonnar 90mm f/2.8 Nikon 28Ti Nikkor 28mm f/2.8 Contax N1 Contax Carlzeiss T* N-Vario Sonnar 70-200mm f/3.5-4.5 Minolta TC-1 Minolta G-Rokkor 28mm f/3.5 Fuji Reala 100, NPS-160, AutoAuto 400 Ilford XP-2 Super SkyMoon.info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Max Richter] Schubert - Andante con Moto from Trio, D.929 만남과 헤어짐 (독일)_Meeting and parting (Deutsche) Photo-Image https://youtu.be/e52IMaE-3As

https://skymoon.info/a/PhotoEssay/269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그대만큼 나를 외롭게 한 이도 없었다 [김남조-편지]
  1 Comments
하늘 01.11 06:50  
Mini Cellist
백퍼 공감되는 글입니다.
근데 헤어질땐 마음이 자꾸 아파요..

Sky Moon
이정민 흉터가 생기는 이유는 상처 부위를 빨리 없애려고 서로 당겨지는 모양새로 아물어서 그런 것이라 하더라고요.
몸 입장에서는 더 큰 감염을 막기 위한 당연한 작동일 겁니다.
누군가가 메디폼이란 걸 만들었어요. 감염을 막아주는 대신 몸에게 상처가 아니라고 속이는 거죠. 더 늦게 아무는 셈이지만 흉터는 덜 남게 된답니다.
마음도 너무 빨리 아물려고 하면 되려 더 큰 흉터가 남을 때가 제게 있었습니다.
외부의 오염을 방지하며 접촉을 줄이지만 너무 빨리 나으려고 무리도 하지 말고 있으면
서서히 그러나 더 좋은 회복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말은 긴데 줄여보니 정작 "세월이 약이다" 라는 무책임한 말과 비슷한 느낌이 ... ^^;;; )
별 도움은 안 되겠지만 그래도 응원의 마음을 보냅니다 ~^^;
모쪼록 마음이 잘 갈무리 되시길 빌겠습니다.

Mini Cellist
Sky Moon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 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