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로텐부르크)

하늘 No.131 [연작] 4015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Enya] One By One  


저녁 (로텐부르크)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저녁

해가 저물 때쯤에
나는 독일과 체코 여행의 마지막을
이 곳에서 보내고 있다.

일몰의 시간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간이다.

세상의 모든 빛들이 움직이는 시간이다.
나는 이 시간을 축복의 시간이라 여긴다.

이 시간이 되면 언제나 기쁘다.
하루에 한 번은 기쁨을 얻을 수 있다는 것...
그것은 행복한 일이다.

자주 볼 수 있는 것..
가까이에 있는 것에
관심과 기쁨은 둔다는 것은
행복한 삶을 위한 좋은 방법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 하늘의 세상을 보는 마음 -

No. A1 *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2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3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5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6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7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8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9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10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11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A12 *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1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2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3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4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5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6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7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B8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C1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C2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C3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C4 *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C6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D1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D2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D3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D4 *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D5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D6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No. D7 *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여기까지 독일, 체코 여행의 연작이 모두 끝났습니다. 그동안의 관심에 감사 드립니다.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2003.03.16 독일, 로텐부르크 (Deutsche, Rothenburg) Contax T3 Carlzeiss T* Sonnar 35mm f/2.8 Canon D60 EF 28-70mm f/2.8 L, EF 100mm f/2.8 Macro Fuji Superia 100, AutoAuto 200, Provia 100f (RDP III) [Special Thanks] 구브님 : 여행 내내 운전과 안내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SkyMoon.info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Enya] One By One (A Day Without Rain) 저녁 (로텐부르크) Photo-Image https://youtu.be/qlT3TFU4kTw
Here am I Yet another goodbye! He says Adiós, says Adiós, And do you know why She won't break down and cry? She says Adiós, says Adiós, Goodbye. One by one my leaves fall. One by one my tales are told. It's no lie She is yearning to fly. She says Adiós, says Adiós, And now you know why He's a reason to sigh She says Adiós, says Adiós, Goodbye. One by one my leaves fall. One by one my tales are told. My, oh my! She was aiming too high. He says Adiós, says Adiós, And now you know why There's no moon in her sky He says Adiós, says Adiós, Goodbye. He says Adiós, says Adiós, Goodbye. No Goodbyes For love brightens their eyes. Don't say Adiós, say Adiós, And do you know why There's a love that won't die? Don't say Adiós, say Adiós, Goodbye. Don't say Adiós, say Adiós, Goodbye. Don't say Adiós, say Adiós, Goodbye. Lyric: Eithne Ni Bhraonain, Nicky Ryan, Roma Ryan
로텐부르크 (Rothenburg ob der Tauber) 로텐부르크는 독일 바이에른주에 위치한 도시이다. 로텐부르크를 찾아가는 길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길과 같다. 오래된 중세의 도시를 만나는 기분을 느끼게 된다. 도시를 감싼 성벽, 돌로 만들어진 길과 다리, 동화에 나올 법한 건물 모두가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금방이라도 검은 망토를 두른 중세의 수도사가 길모퉁이를 돌아 나타날 것만 같다. 중세의 아름다움이 그대로 남아있어 중세의 보석이라 불리는 로텐부르크는 정식 명칭이 타우버 강 위의 로텐부르크 (로텐부르크오프데어타우버; Rothenburg ob der Tauber)로 그 명칭마저도 중세적 분위기를 풍긴다. 성벽 안의 마을은 아주 작은 규모로 한나절이면 걸어서 충분히 돌아볼 수 있으며 어느 골목으로 들어가 헤매고 다녀도 결국은 도시의 중심인 마르크트 광장으로 나오게 된다. 마르크트 광장 중앙에 위치한 시청사(Rathaus)는 13세기 건축된 고딕 양식의 건물로 내부에는 황제의 방이라 불리는 홀이 있고 건물 위로 60m 높이의 탑이 뾰족하게 솟아있다. 탑에 오르면 로텐부르크 시가지의 동화 같은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시청사 옆 건물인 시의회 연회관(Ratstrinkstube)은 3층의 인형 장식 시계인 마이스터트룽크 (Meistertrunk)가 유명하다. 매일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정각마다 시계의 양쪽 창문이 열리면서 시장과 장군 인형이 나오고 시장이 와인을 마시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여기에는 그럴 만한 사연이 숨어있다. 1631년 신교와 구교가 서로 싸운 30년 전쟁 당시 신교측이었던 로텐부르크는 구교측의 틸리 장군에게 점령당했다. 장군은 로텐부르크를 불태우고 시의원들을 사형시킬 것을 명령했는데 의원들이 연회를 베풀면서 큰 잔으로 장군을 대접하여 명령을 철회할 것을 설득했다. 술이 들어가 기분이 좋아진 장군은 3.25리터짜리 큰 잔에 와인을 가득 담고 이 잔을 단숨에 마시면 명령을 철회한다고 약속했고 이 때 시장이 일어나 와인을 단숨에 들이마심으로써 시를 참사에서 구해냈으며 그 후 시장은 3일 동안 잠만 잤다고 한다. 시청사 뒤쪽에 위치한 야콥 교회(St.Jakobskirche)는 1331년에서 1484년 사이에 건축된 로텐부르크를 상징하는 고딕 양식의 교회로 가치를 환산할 수 없는 많은 예술 작품들을 소장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 독일 최고의 조각가라고 칭송받는 틸만 리멘슈나이더의 성혈제단(Heiligblutaltar)은 각 인물의 섬세한 묘사가 뛰어난 [최후의 만찬]이라는 조각 작품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거리를 걷다 보면 각종 색다른 간판들을 보게 된다. 자기 가게를 특징적으로 나타내려는 로텐부르크 시민들의 멋을 느낄 수 있는데, 빵집은 빵모양으로, 정육점은 소모양으로 세공한 간판이 가히 예술적이라 할 수 있다. 자그마한 패스트 푸드 가게에서 은행 등에 이르기까지 이러한 거리의 간판들이 로텐부르크의 거리를 한층 발랄하고 생동감 있게 만든다. 그 외에도 중세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범죄박물관, 인형 박물관, 향토박물관, 도시 국가 박물관 등이 있으며 도시 남쪽의 타우버 리비에라의 산책로를 걸으며 아름다운 타우버 계곡의 풍광을 바라보는 것으로 중세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간직한 로텐부르크 여행을 즐기는 것도 좋을 것이다.

https://skymoon.info/a/PhotoEssay/131  

날려 버리지 못한 미련이 미련함으로 남을까 저어 되어 그를 바람 끝에 붙여 두었소. 세상의 모든 소리는 사실은 바람이라오. 마음의 소리도 아마 그럴 것이오 [하늘-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