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하늘 No.178 [연작] 4574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Keren Ann] End Of May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아귀 지옥의 사람들이 바쁜 일상중에 짬을 내어 지상으로 관광을 나오게 되었다. 그들 중 마음씨 착한 한 여인이 지상의 사람들을 보더니 눈물 지으면서 이렇게 이야기 한다. "어머나.. 저들은 하루에 세 끼밖에 못 먹고 사는군요. 우리는 하루에 수십 끼를 먹어도 언제나 배가 고파서 고통스러운데 저들의 고통은 얼마나 클까요? 정말 불쌍하기 이를데 없군요.." 그들은 그들보다 적게 먹어도 충분히 배부르고 행복한 삶이 있음을 이해하지 못한다. 이들은 우리보다 가난하지만 내가 이들에게 불행하다고 동정을 꾸릴 자격이 있는 것은 아니다.
아귀지옥(餓鬼地獄) : 아귀지옥에는 아귀가 된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배는 태산처럼 크고 부른데 목구멍은 바늘처럼 가느다랗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아무리 먹어도 배를 채우지 못하여 언제나 기아의 고통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 하늘의 세상을 보는 마음 - No. A1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A2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A3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A4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A5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A6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A7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B1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B2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B3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B4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C1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C2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C3 *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C4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D1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D2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D3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D4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D5 *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D6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E1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E2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E3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No. E4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2004.01.29 캄보디아 씨엠립 (Cambodia, SiemReap) 시내 Konica Hexar AF (Black), Konica Hexar 35mm f/2.0 Contax AX Contax Carlzeiss T* Vario-Sonnar 28-85mm f/3.3-4, Sonnar 180mm f/2.8 Fuji AutoAuto 200, Fuji X-TRA 400, Kodak T400CN SkyMoon.info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Keren Ann] End Of May (Not Going To Anywhere) 여행 중 생각난 어떤 이야기 (씨엠립) Photo-Image https://youtu.be/OBsKhdzPwsw https://youtu.be/bIZPwAQtqcM
Close your eyes and roll a dice under the board there's a compromise if after all we only live twice which life is the runroad to paradise 눈을 감고 주사위를 던져 탁자 아래론 타협이 이루어지지 결국 우리 모두 두 번 사는 인생이라면 그 중 어느 것이 천국으로 가는 길일까 Don't say a word here comes the break of the day in white clouds of sand raised by the wind of the end of may 아무 말도 하지마 여기 동이 트고 있어 5월의 마지막 날에 부는 바람이 일으킨 하얀 모래 구름 속에서 Close your eyes and make a bet faced to the glare of the sunset this is about as far as we get you haven't seen me disguised yet 눈을 감고 판돈을 걸어 일몰의 햇빛을 정면으로 마주한 채로 이 정도가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모든 것이지만 너도 내 가면의 얼굴을 보려면 아직 멀었어 Don't say a word here comes the break of the day in white clouds of sand raised by the wind of the end of may 아무 말도 하지마 여기 동이 트고 있어 5월의 마지막 날에 부는 바람이 일으킨 하얀 모래 구름 속에서 Close your eyes and make a wish under the stone there's a stone-fish hold your breath, then roll the dice it might be the runroad to paradise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 돌 아래에는 돌로 된 물고기가 있어 숨을 멈추고 주사위를 굴리는 거야 혹시 그게 천국으로 가는 길일지도 모르니까 Don't say a word here comes the break of the day in white clouds of sand raised by the wind of the end 아무 말도 하지마 여기 동이 트고 있어 마지막에 부는 바람이 일으킨 하얀 모래 구름 속에서 Don't say a word here comes the break of the day in white clouds of sand raised by the wind of the end of may 아무 말도 하지마 여기 동이 트고 있어 5월의 마지막 날에 부는 바람이 일으킨 하얀 모래 구름 속에서
,

https://skymoon.info/a/PhotoEssay/178  

게을리 지내다보니 바삐 살게 된 것을 부지런히 살았다고 착각하지 말라 [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