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강원도)

하늘 No.151 [연작] 4818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Cleo Laine] If  


가을에 (강원도)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탄광촌
-----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지워지는 어린 날
희미해져가는 추억
과거의 상념
슬플 건 없지만
가슴 한 켠으로 느끼는 허전함
이젠 기억으로만 남을
이곳의 시간들에게
소리 없는 작별 인사를 한다.

그때는 키가 낮은 나였으리라.
작게 흐르는 시냇물을 기뻐했으리라.
그 시간들에게 안녕을 고한다.
안녕...


너와집
-----
벼농사가 되지 않아서
초가를 이지 못하였다.
거친 나무들을 내내 깍아
지붕을 이고
벽을 치고
그리고 그곳에서 살았다.

삶의 가치가 소유에 있지 않음을
아프게 바라보며
나는 그들의 삶의 흔적을
찾는다.

성긴 나무벽 사이로 들어치는 바람보다
더한 추위를 느끼는 가슴이 시린...


철길
-----
그것은 삶의 길이었다.
이 거친 산야에서 탈출을 위한 쇠로 만든 길
그것이 유일한 희망이라 생각했다.
한낱 검은 돌이지만
희망으로 가는 차표라고 생각했다.


아. 강원도
-----
거칠고 지긋지긋한 나무와 돌들이
아름다운 모습이란 걸 느끼기에는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산중턱을 깍아 화전을 일구면서
그들이 볼 수 있는 것은
쟁기를 부러뜨리는 거친 돌뿐이었을테니...

끝없는 산과 산
깊어 가는 가을
삶에서 한걸음 물러서서 상념을 떠올리다.

- 하늘의 세상을 보는 마음 -

A. 탄광촌

No. A1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2 지워지는 어린 날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3 희미해져가는 추억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4 과거의 상념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5 슬플 건 없지만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6 가슴 한 켠으로 느끼는 허전함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7 이젠 기억으로만 남을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8 이곳의 시간들에게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9 소리 없는 작별 인사를 한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10 그때는 키가 낮은 나였으리라.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11 작게 흐르는 시냇물을 기뻐했으리라.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12 그 시간들에게 안녕을 고한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A13 안녕...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B. 너와집

No. B1 벼농사가 되지 않아서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2 초가를 이지 못하였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3 거친 나무들을 내내 깍아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4 지붕을 이고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5 벽을 치고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6 그리고 그곳에서 살았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7 삶의 가치가 소유에 있지 않음을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8 아프게 바라보며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9 나는 그들의 삶의 흔적을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10 * 찾는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11 성긴 나무벽 사이로 들어치는 바람보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B12 더한 추위를 느끼는 가슴이 시린...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C. 철길

No. C1 그것은 삶의 길이었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C2 이 거친 산야에서 탈출을 위한 쇠로 만든 길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C3 그것이 유일한 희망이라 생각했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C4 한낱 검은 돌이지만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C5 희망으로 가는 차표라고 생각했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D. 아. 강원도

No. D1 거칠고 지긋지긋한 나무와 돌들이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D2 아름다운 모습이란 걸 느끼기에는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D3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D4 산중턱을 깍아 화전을 일구면서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D5 그들이 볼 수 있는 것은 쟁기를 부러뜨리는 거친 돌뿐이었을테니...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D6 끝없는 산과 산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D7 깊어 가는 가을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No. D8 * 삶에서 한걸음 물러서서 상념을 떠올리다.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꽃들은 별을 우러르며 산다 - 오세영 (시와시학사, 1992) - 너와 나 가까이 있는 까닭에 우리는 봄이라 한다. 서로 마주하며 바라보는 눈빛, 꽃과 꽃이 그러하듯...... 너와 나 함께 있는 까닭에 우리는 여름이라 한다. 부벼대는 살과 살 그리고 입술, 무성한 잎들이 그러하듯...... 아, 그러나 시방 우리는 각각 홀로 있다. 홀로 있다는 것은 멀리서 혼자 바라만 본다는 것, 허공을 지키는 빈 가지처럼...... 가을은 멀리 있는 것이 아름다운 계절이다.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2002.11.09 - 2002.11.10 강원도 출사 Kodak Retina IIIc Schneider-Kreuznach 50mm F2 Nikon 35Ti Nikkor 35mm F2.8 Rollei SL35E Voigtlander Color-Skoparex 35mm F2.8, Rollei Planar 50mm F1.8 Rolleinar-MC 85mm F2.8, Rolleinar-MC 135mm F2.8 Voigtlander Color-Dynarex 200mm F3.5 Fuji Reala 100, Fuji Superia 100, Fuji AutoAuto 200 Kodak MAX 400, Kodak T400CN [Special Thanks] 박영무님: 좋은 음악 감사 드립니다. 류비아님, 모노님, 야이야님 : 즐거운 출사였습니다. [관련 연작] 가수리에서 곰배령 할아버지 가을에 (강원도) 가을의 길 겨울이 지나가며 SkyMoon.info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Cleo Laine, John Williams] If (Best Friends)

가을에 (강원도) Photo-Image https://youtu.be/tsE5jNHXU1s https://youtu.be/jjTJF5jYPP0
If a picture paints a thousand words Then why can't I paint you? The words will never show The you I've come to know If a face could launch a thousand ships Then where am I to go? There's no one home but you You're all that's left me too And when, my love For life is running dry You come and pour Yourself on me If a girl could be two places at one time I'd be with you Tomorrow and today Beside you all the way If the world should stop revolving Spinning slowly down to die I'd spend the end with you And when the world was through Then one by one The stars would all go out Then you and I Would simply fly ... Then one by one The stars would all go out Then you and I Would simply fly away

https://skymoon.info/a/PhotoEssay/151  

삶이 무엇인지 아무것도 모르는 채로 태어나 그것이 꿈인 줄 꿈에도 알지 못하고 무모하게 사랑을 하고 또 헤어졌다 [류시화-짠 맛을 잃은 바닷물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