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백호] 바다 끝 (End of the Sea)

[최백호] 바다 끝
https://youtu.be/GhjtRvanFas

바다 끝 (End of the Sea)

먼 아주 멀리 있는
저 바다 끝보다 까마득한
그곳에 태양처럼 뜨겁던
내 사랑을 두고 오자.
Far, far away
further than that end of the sea,
There, I shall leave behind my love once hot like the sun.

푸른 바람만 부는
만남도 이별도 의미 없는
그곳에 구름처럼 무심한
네 마음을 놓아주자.
The place where only blue winds blow,
where unions and farewells are meaningless,
there, let's let go of your mind as indifferent as a cloud.

[-
아름다웠던 나의 모든 노을빛 추억들이
저 바다에 잠겨 어두워지면
난 우리를 몰라.
When my once beautiful sunset-colored memories
all sink to the ocean depth and to the dark
I do not know us.
-]

짙은 어둠만 남은
시작도 그 끝도 알 수 없는
그곳에 물결처럼 춤추던
너와 나를 놓아주자.
The place where only thick darkness remains,
where you cannot tell the start nor the end,
there, let's let go of us who once danced like the waves.

아름다웠던 나의 모든 노을빛 추억들이
저 바람에 날려 흐트러지면
난 우리를 오~
When my once beautiful sunset-colored memories
all scatter away from that wind
I, us - oh~

[- -]

- 번역 : Emma Kim
https://lyricstranslate.com/ko/end-sea-end-sea.html


* 길의 끝에서 (At the end of the road) 4
= https://skymoon.info/a/PhotoEssay/598
[최백호] 바다 끝 (End of the Sea) Photo-Image
[최백호] 바다 끝 (End of the Sea)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418  

세상에서 가장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이 마음이었다 [하늘-마음 3]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