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II

하늘 No.370 [Poem] 3415
길 II

이곳의 길은
아름답다.

한걸음, 한걸음
내딛을때마다
행복감과
아쉬움들이 교차되었다.

길 II (하우스텐보스)
https://SkyMoon.info/a/PhotoEssay/77
길 II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370  

시간은 그저 흐를 뿐 숫자로 이름 지운 건 사람이 정하는 것입니다 [하늘-시간과 삶]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