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만의 여행지

하늘 No.350 [Essay] 3455
혼자만의 여행지

오스트리아의 볼프강 호수
그 기슭에 조용히 자리 잡은 작은 펜션
팔순의 하얀 머리의 할머니가
직접 구운 빵으로 아침을 준비해주는
소박하고 조용하기 이를데 없는 그곳이라면...

아침의 안개가 햇살과 함께 피어 오를 때
베란다의 의자에 앉아
그 표현 못할 풍경 속에
나 자신이 스며듬을 느낄 때

언제고
내 삶의 가장 힘든 시간이 있다면
이 곳에서 쉬고 싶다는
혼잣말을 중얼거리게 된다.

아무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은
나만 소중히 품고 싶은 여행지...


혼자만의 여행지
https://SkyMoon.info/a/PhotoEssay/13
혼자만의 여행지 Photo-Image
혼자만의 여행지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350  

11월 어느날 겨울로 들어서는 가을의 숲에는 계곡을 흐르는 물소리도 잦아 들고 잎새를 스치는 바람의 소리도 없다 [하늘-가을의 길 II]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