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하이델베르그 고성)

하늘 No.338 [Essay] 3382
산책

두 팔을 벌리고
아침 산책길을 걷노라면
손가락 사이로 촉촉한
아침 공기들이 스쳐 지나갑니다.

어떤 아침은 이렇게
내 삶의 하루에게
인사를 나누곤 합니다.

산책 (하이델베르그 고성)
https://SkyMoon.info/a/PhotoEssay/125
산책 (하이델베르그 고성)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338  

당신 삶이 지겹다면 그것은 당신이 그렇게 만든 것이다 [레오 부스카글리아]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