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곁을 걷다 (The Sea, I walk by his side)

하늘 No.311 [Poem] 3544
바다, 곁을 걷다 (The Sea, I walk by his side)

바다, 곁을 걷다

그는
바람이 불면
바람결에 파도를 맡긴다.
그리고
바람 없이 움직이는
너울을 안고 있었다.

그는
색을 가지지 않지만
깊은 푸른색으로 비친다.
그리고
가장 낮은 곳에서
세상 모든 빛을 담고 있었다.

그는
알 수 없는 흐름을 타고
모를 곳을 향해 흘러간다.
그리고
멀리 바라볼 수 있는 눈에게
지나간 흔적을 보여 주었다.

나는
그의 곁을 걸으며
많은 질문을 던진다.

그는
아무렇지 않은 선 하나
무심히 그려줄 뿐이었다.

- - -
The Sea, I walk by his side.

When the wind blows, he leaves the waves to the wind.
However, he also had windless moving veils.

He has no color, but shines with a deep blue color.
However, he contained all the light of the world in the lowest place.

He rides on unknown currents and flows towards unknown places.
However, he showed the traces to far-seeing eyes.

I walk by his side and ask a lot of questions.
However, He just drew a single line carelessly.

* 바다, 곁을 걷다 - The Sea, I walk by his side
= https://skymoon.info/a/PhotoEssay/401
바다,곁을 걷다 (The Sea,I walk by his side) Photo-Image
바다,곁을 걷다 (The Sea,I walk by his side) Photo-Image
바다,곁을 걷다 (The Sea,I walk by his side) Photo-Image
바다,곁을 걷다 (The Sea,I walk by his side)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311  

재미 있는 영화는 주인공이 한 없이 행복해서도 아니고 바랄것 없이 편안해서가 아니다 [하늘-삶이라는 영화를 살아가며]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