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時間) II

하늘 No.273 [Poem] 3676
언젠가
내가 멈춰 있고 싶었을 때
시간은 흘러만 갔다.

그리고 그 훨씬 이전에는
나는 흘러가고 싶었는데
시간은 멈추어만 있었다.


나는 빛 속에서 시간을 느낀다.

https://skymoon.info/a/PhotoEssay/192
시간 (時間) II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73  

세상의 모든 곳은 자신만의 주소를 만들어 마음을 부칠 수 있다 [하늘-자신만의 주소]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