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꽃을 기억하며 (Remembering spring flowers)

하늘 No.250 [Poem] 3657
* 봄날의 꽃을 기억하며
(어느 이른 봄에 쓴 편지)

따스한 봄이 오면
좋은 흙에서 자라서
햇볕을 많이 받은 꽃이
가장 먼저
가장 이쁘게 핀단다.

하지만 가장 먼저 지는 꽃은
비바람을 이기지 못한 꽃들이지.

어찌 되었건
시간은 흘러갈 거야.

가을이 와서
열매를 맺을 때가 되면
봄날의 꽃이
얼마나 예뻤는지
얼마나 오래 피어 있었는지는
중요하지 않았음을 알게 된단다.

꽃은 그저
벌과 나비를 불러들이기 위해
피었을 뿐이었지.

- - -
* Remembering spring flowers
(A letter written on an early spring day)

When warm spring comes,
flowers that grow in good soil and receive a lot of sunlight are the first to bloom most beautifully.
But the flowers that fall first are the ones that could not overcome the wind and rain.

No matter what happens, time will pass.

When autumn comes, and it is time to bear fruit,
we find out that it didn't matter how beautiful the spring flowers were or how long they have been blooming.

The flowers bloomed only to bring in bees and butterflies.


* 봄날의 꽃을 기억하며 (Remembering spring flowers)
= https://skymoon.info/a/PhotoPoem/363
봄날의 꽃을 기억하며 (Remembering spring flowers)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50  

한 귀절을 쓰면 한 귀절을 와서 읽는 그대! 그래서 이 편지(便紙)는 한 번도 부치지 않는다 [김남조-편지]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