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풍경

하늘 No.249 [Poem] 3617
길 위의 풍경

차창 밖으로
아련히 눈에 잡히는 자작나무 숲

나는
국경을 넘어
며칠째 서쪽으로, 서쪽으로만
달리는 길 위에 하염 없이 있다.

기다려 주지 않는 풍경을 향해
카메라를 든다.

시간을 잡아두기 위해서가 아니라
시간을 보내주는 법을 배우려
셔터를 누른다.


길 위의 풍경 (러시아, 에스토니아)
https://SkyMoon.info/a/PhotoEssay/15
길 위의 풍경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49  

There are only two ways to live your life. One is as though nothing is a miracle. The other is as though everything is a miracle [Einstein]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