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마치며 (Closing the journey) 2

하늘 No.238 [Poem] 3591
* 여행을 마치며 2

그저 떠나는 것을
여행이라 할 수는 없다.

일상과 삶으로부터 완전히 단절되었다면,
그것은 여행이 아니라 이별이라 불리워져야 할 것이다.

여행이란 말이 돌아오는 길에 놓인,
많은 그것을 의미했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내 여정의 목적지는 언제나 나 자신이었다.

- - -
* Closing the journey 2

Just departing could not be called a journey.

If it was completely separated from daily and whole life, it should be called a farewell not a journey.

The word "journey" may have meant many things that lie ahead on the way back.

The destination of my journeys was always myself.

* 여행을 마치며 (Closing the journey) 2
= https://skymoon.info/a/PhotoPoem/210
---------
여행을 마치며 (Closing the journey) 2 Photo-Image
여행을 마치며 (Closing the journey) 2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38  

그 해의 봄날 남자와 여자가 걷고 있었다. '이 사람과 함께라면 하루종일 걸어도 다리가 아프지 않아...' 여자는 생각했다. 남자는 또 이런 생각을 했다. '얘와 함께 있으면 길이 참 짧은 것 같아...' [하늘-봄을 걷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