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만의 주소 (지난 가을에 3)

하늘 No.236 [Poem] 3604
자신만의 주소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만의 주소를 가지고 있다.

이곳의 주소는 일주일 전 괜한 그리움을 느꼈던 자리
한 달 전 설레임으로 지났던 거리
언젠가 상상 했던 꿈결 같은 정원
고민이 있을 때면 언제나 지나치게 되는 골목길
왠지 편안한 느낌을 주는 프레임
이 근방에서 가장 좋아하는 단순한 지붕과 벽
저 너머에 달이 뜨면 좋겠다고 혼자 웃기도 하고 ...

세상의 모든 곳은
자신만의 주소를 만들어
마음을 부칠 수 있다.

편지를 보낼 수 없는
저마다 다른 주소들 ...
같은 곳에 도착한 다른 마음들 ...

내가 오늘 찾고 있는 주소는
아무의 배웅도 없이 떠났던 ...

연작 : 지난 가을에 3 (자신만의 주소)
https://skymoon.info/a/PhotoEssay/59
자신만의 주소 (지난 가을에 3) Photo-Image
자신만의 주소 (지난 가을에 3)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36  

그 해의 봄날 남자와 여자가 걷고 있었다. '이 사람과 함께라면 하루종일 걸어도 다리가 아프지 않아...' 여자는 생각했다. 남자는 또 이런 생각을 했다. '얘와 함께 있으면 길이 참 짧은 것 같아...' [하늘-봄을 걷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