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에 대한 소고(小考)

하늘 No.230 [Poem] 3573
이별에 대한 소고(小考)

이별이라는 것은
헤어짐과는 다르다.

헤어진 후라도
아직 마음속에서 그것을
추억하고 있는 한
이별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는 중이다.

그것을 마음속에서 잊어버렸을 때
그때가 바로 이별의 순간이다.

헤어짐에 대해서 마음 아파 할 수는 있어도
이별에 대해서는 이미 기억속에 있지 않기에
어떤 아픔도 없다.

나는 문득 이미 잊어버린 하나의 추억을
기억해 내었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어떤 이별은 내 삶을 지나가버린 것이다..
이별에 대한 소고(小考)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30  

과거의 색이어도 바래지 않고 현재의 색이라고 선명하지 않으며 미래의 색이라도 희미하지 않다. 시간의 색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모두를 가진다 [하늘-시간의 색]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