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바다를 가다

하늘 No.223 [Poem] 3728
어느 날 바다를 가다

어느 날
바다를 갔다.

이야기 하지 않기로 한 바람과
카메라와 필름 세 통,
잊혀지기 포기한 마음 하나 들고...

그 곳에 갔다.
...
One day, I went to the sea.

With a wish that should not be said,
one camera, three cans of film,
and a heart that has given up on being forgotten...

I went there.

https://SkyMoon.info/a/PhotoEssay/106
어느 날 바다를 가다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23  

만남도 없었던 알지 못할 인연이 왜 그리도 아쉬운 것인지... [하늘-선2 (禪2)]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