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의 끝에서 1

하늘 No.220 [Poem] 3693
길의 끝에서 1

이 곳은 길의 끝이다.
나는 이 길의 처음을 회상한다.

만남의 끝에서
만남의 시작을 생각한다.

헤어짐의 끝에서
헤어짐의 시작을 기억하려 한다.

목적을 가지지 못하고
떠났던 길이
방황이라 불리워지는 것은
가혹한 일이다.

나는
이 곳에 서서
나의 길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알았다.

https://SkyMoon.info/a/PhotoEssay/101
길의 끝에서 1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20  

어떤 가벼운 흥분(興奮)도 희롱(戱弄)이나 속셈 없는 노래의 감동(感動)도 내게는 없다 [하늘-나의 슬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