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4. 어느날의 일기(日記)중에서

하늘 No.218 [Poem] 3550
part4. 어느날의 일기(日記)중에서



왜 이리 슬픈 건가?

이유도 없다.
바로 5분전까지도
나는 그저 덤덤했었는데..

왜 갑자기 슬퍼지는 건가?

잊혀진 옛 친구에게서
무언가 나쁜 일이 일어난 것인가?

내 전생(前生)의 누군가가 오늘 죽은 건가?

왜 이리 갑자기 불길(不吉)해 지고
가슴 아래 부분이 싸릇이 아파 오는 건가?

내일 내가 겪어야 하는 불행(不幸)의 암시인가?

내가 알지 못하는 인연(因緣)의 저편 누군가가
오늘 몹시도 슬퍼하고 있는 건 아닐까?

어디선가 내가 슬퍼해야 할 몫의 슬픔이
애타게 나를 찾고 있는 건 아닐런지..
part4.어느날의 일기(日記)중에서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18  

새벽의 거리엔 지나가는 자동차가 있다. 드물게 스치는 사람이 있고 의미 없이 지나치는 바람도 있다 [하늘-무심함]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