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춘 서한 (A letter to welcome spring, 賞春 書翰)

하늘 No.215 [Poem] 3557
* 상춘 서한 (賞春 書翰)

겨우내
낮이 밤을 그리도 쫓더니만
이즈음에서야 서로 만나
순서를 바꾸려나 봅니다.

세상의 이치를 깊이 내려다볼 눈이 없으니
그저 하늘을 올려다보며 즐거이 지내고 있습니다.

이제는
옷깃을 여미는 수고가 없이도
편안히 고개를 들 수 있음을 느끼며
감사히 행복해합니다.

- - -
* A letter to welcome spring

Throughout the winter, day has chased night, but only recently have they started to meet and change their order.

Since I don't have the eyes to look down deeply into the principles of the world, it's enjoyable just to look up at the sky.

These days, I am grateful and happy to feel that I can raise my head comfortably without the trouble of adjusting my collar.
------------
상춘 서한 (A letter to welcome spring,賞春 書翰) Photo-Image
상춘 서한 (A letter to welcome spring,賞春 書翰)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15  

혹 내가 그토록 보고 싶어하던 우리의 미래를 만나게라도 된다면 발을 동동 구르며 이가 시리도록 웃는 날 [하늘-비가 와서 좋은 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