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 것

하늘 No.207 [Poem] 3677
모르는 것

나는
그것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모른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습니다.

모르는 것을 모르고 있었으니
그것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있는 지도 없는 지도
모르는 그것들이
세상의 모든 것이었고

내가 아는 것과
내가 모르는 것을
모두 모아도
있다고 말하기도 어려운
작은 먼지였을 뿐입니다.

모르는 것 (하롱베이, 베트남)
https://skymoon.info/a/PhotoEssay/336
모르는 것 Photo-Image

https://SkyMoon.info/a/Poem/207  

그대가 그를 그대의 세상 속에 가둬 놓으려 한다면, 그는 시들어 죽고 말 것입니다 [탁낫한-마음에는 평화, 얼굴에는 미소]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