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하늘 No.554 [연작] 3 3461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Cristina Branco] Alfonsina y el mar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 바람의 바람

바람의 노래는 이별을 만들었다.
이별은 노래의 바람을 만들었다.

노래의 바람을 갖게 했다.
나에게 바람을 품게 했다.

- - -
* Song of the breeze

A song of the breeze made a farewell.
The farewell made hope for a song.

It gave me hope for a song.
It made me hope for a song.

- 하늘의 세상을 보는 마음 -

No. A1 *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A2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A3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A4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B1 *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B2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B3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B4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1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2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3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4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5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6 *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7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8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C9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D1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No. E1 *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충남 보령 보령댐, 부여 궁남지 2023.04.09 대구 동촌 아양교 2023.04.01 Sony A7II Canon FD 85mm f/1.2 L, FD 50mm f/1.2 L Leica M Summitar 50mm f/2 [Special Thanks] 심상 풍경 (Mind Scenery) SkyMoon.info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Cristina Branco] Alfonsina y el mar (Ulisses) 바람의 바람 (Hope of the breeze) Photo-Image https://youtu.be/unmJ4OnlW8Q https://youtu.be/fRamzyQM7Qo [Mercedes Sosa] Alfonsina y el Mar https://youtu.be/F_FRa9htNiw
Alfonsina y el Mar 알폰시나와 바다 Por la blanca arena que lame el mar su pequeña huella no vuelve más. un sendero solo de pena y silencio llegó hasta el agua profunda. un sendero solo de penas mudas llegó hasta la espuma. 바다를 부르는 부드러운 모래사장 위 그녀의 작은 발자국은 돌아오지 않네 고통과 침묵의 외로운 길은 이어지네 깊은 바다 속까지 순순한 고통의 외로운 길만이 이르네 거품 저 너머까지 Sabe Dios qué angustia te acompaño, qué dolores viejos calló tu voz. Para recostarte arrullada en el canto de las caracolas marinas, La canción que canta en el fondo oscuro del mar la caracola. 어떤 괴로움이 널 데려갔는지 신은 알까 네 목소리는 어떤 오래된 아픔을 참고 있는지 노래 속에 너를 기대어 잠재우기 위해 바다 고동은 노래하네 고동이 어두운 바다 속에서 부르는 노래 [- Te vas Alfonsina con tu soledad, ¿Qué poemas nuevos fuiste a buscar? Una voz antigua de viento y de sal te requiebra el alma y la está llamando, y te vas hacia allá como en sueños, dormida, Alfonsina, vestida de mar. 알폰시나, 너는 고독과 함께 가누나 어떤 새로운 시를 찾아가는가? 소금끼 머금은 바람결에 옛 목소리 하나 너의 영혼에 호소하네, 영혼을 부르고 있네 넌 마치 꿈속인양 그리로 가는구나 잠든 알폰시나, 바다 옷을 입고서 -] Cinco sirenitas te llevarán por caminos de algas y de coral y fosforescentes caballos marinos harán una ronda a tu lado, Y los habitantes del agua van a jugar pronto a tu lado. 다섯 사이렌이 너를 데려갈 거야 해초와 산호길 사이로 파란 빛을 내는 해마가 네 곁에서 길을 안내할 거야 물속의 주민들이 곧 너를 따라 헤엄칠거야 Bájame la lámpara un poco más, déjame que duerma, nodriza, en paz y si llama él no le digas que estoy, dile que Alfonsina no vuelve, y si llama él no le digas nunca que estoy di que me he ido. 등잔불을 조금 더 낮춰주세요 저를 편히 자게 해주세요 유모, 그가 찾으면 나 여기 없다고 말해 주세요. 알폰시나는 이제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해주세요 그가 부르면 제가 여기 있다고 절대로 말하지 마세요 제가 가버렸다고 말해주세요 [- -] - 시 : Alfonsina Storini - 작사 : Félix César Luna - 작곡 : Ariel Ramirez - https://blog.naver.com/galaxia7/220227015945
No. A1 : 개나리와 산당화 (명자나무꽃) - Forsythia and Flowering quince, Dwarf quince
,

https://skymoon.info/a/PhotoEssay/554  

질문속에 이미 답이 있었습니다. 그러하니, 그것은 질문이 아니었습니다. 내가 궁금해야 했었던 건 답이 아니라 질문 이었습니다 [하늘-그곳에 서서]
  3 Comments
하늘 01.11 07:30  
Ana Neves
Beautiful

Ljubica Boroša
Lovely pictures

Endla Holm
Wonderful photos with feeling!!
하늘 01.11 07:31  
Tim Utzig
Awesome photos and essay, love it!

Ana Neves
Beautiful

Ljubica Boroša
Very nice pictures!

Domenico Mazzaglia
Very beautiful

Mario Falcetti
stunning
하늘 01.11 07:32  
Ana Neves
Very beautiful

Ljubica Boroša
Lovely!

Donna St Pierre
Beautiful soothing images and poem / song  Sky. Wonderful work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