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하늘 No.552 [연작] 1 3449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자우림] 스물다섯, 스물하나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봄을 걷다

그 해의 봄날
남자와 여자가 걷고 있었다.

'이 사람과 함께라면 하루종일 걸어도 다리가 아프지 않아...'
여자는 생각했다.

남자는 또 이런 생각을 했다.
'얘와 함께 있으면 길이 참 짧은 것 같아...'

- 내 책상 위의 천사 중에서
- by 하늘 / v1.1996 part20. 제목 없음 (1) , v2.2023 봄을 걷다

- - -
I walk in spring

On that spring day, a man and a woman were walking.

'With this guy, my legs don't hurt even if I walk all day...'
A woman thought.

A man had another thought.
'With this girl, the road seems so short...'

- from An angel on my table
- by SkyMoon / v1.1996, v2.2023

- 하늘의 세상을 보는 마음 -

No. A1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No. A2 *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No. B1 *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No. B2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No. B3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No. B4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2023.03.26 전북 군산 Sony A7II Leica R Summilux 35mm f/1.4 [Special Thanks] 심상 풍경 (Mind Scenery) SkyMoon.info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자우림] 스물다섯 스물하나 (9집 Goodbye, grief) 봄을 걷다 (I walk in spring) Photo-Image https://youtu.be/R3KtLQylivQ https://youtu.be/hINcM19JI30 https://youtu.be/LrB-fJn-3w4
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 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해 그때는 아직 꽃이 아름다운 걸 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 우~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 우~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그날의 바다는 퍽 다정했었지 아직도 나의 손에 잡힐 듯 그런 듯해 부서지는 햇살 속에 너와 내가 있어 가슴 시리도록 행복한 꿈을 꾸었지 우~ 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오네 우~ 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 날의 너와 나 너의 목소리도 너의 눈동자도 애틋하던 너의 체온마저도 기억해내면 할수록 멀어져 가는데 흩어지는 널 붙잡을 수 없어 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 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해 그때는 아직 네가 아름다운 걸 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 우~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오네 우~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우~ 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오네 우~ 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 날의 너와 나 우~ 우~ 우~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스물다섯, 스물하나 - 작사,작곡: 김윤아

https://skymoon.info/a/PhotoEssay/552  

존재는 조건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존재라는 말이 언제나 스스로 있는 것을 의미한다 [하늘-존재의 상태]
  1 Comments
하늘 01.11 07:33  
Sky Moon
The background music is "(When we are) 25, 21 (years old)" (song by Yun-A Kim).
It has lyrics like this ...
At that time, the flowers were so beautiful
I couldn't deeply understand that like I do now.
Music in Drama : https://youtu.be/oJw1FaR85dw
- - -
배경 음악은 "(우리가) 스물 다섯, 스물 하나 (일 때)" 입니다 (노래 김윤아)
그 노래에 이런 가사가 있습니다 ...
그때는 아직 꽃이 아름다운 걸
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

Ljubica Boroša
Beautiful pictures!

정남선
아름답습니다

Tim Utzig
Awesome captures and essay 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