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갈대

하늘 No.148 [연작] 4416
바람과 갈대 Photo-Image


[Lisa Lynne] A Gentle Place  


바람과 갈대
바람과 갈대 Photo-Image

갈대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 신경림: 여름날(미래사-1991) -

- 하늘의 세상을 보는 마음 -

No. 1 *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바람과 갈대 Photo-Image

No. 2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바람과 갈대 Photo-Image

No. 3 *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과 갈대 Photo-Image

No. 4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바람과 갈대 Photo-Image

No. 5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바람과 갈대 Photo-Image

No. 6 산다는 것은

바람과 갈대 Photo-Image

No. 7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바람과 갈대 Photo-Image

No. 8 * 그는 몰랐다.

바람과 갈대 Photo-Image

Photography : 하늘 Edited, Arranged, Produced : 하늘 2002.10.19 주남저수지 Nikon 35Ti, Nikkor 35mm F2.8 Fuji AutoAuto 200 [Special Thanks] 커피님, 류비아님, 러셀님, 하늘나무님, 모노님 SkyMoon.info 바람과 갈대 Photo-Image [Lisa Lynne] A Gentle Place (Daughter of the Celtic Moon)

바람과 갈대 Photo-Image https://youtu.be/zTTErsDJKYU

https://skymoon.info/a/PhotoEssay/148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시간은 과거라는 이름의 그것뿐이다 [하늘-일년을 함께 한 노래를 들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