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역사상 최악의 재앙을 그린 그림 ㄷㄷ

인류 역사상 최악의 재앙을 그린 그림 ㄷㄷ
예술의 이유

검붉은 빛을 띤 하늘
불길한 검은 잔해

건물들은
속절없이 무너지고,

사람들의 표정에는
혼돈, 두려움, 고통이
가득 차오릅니다.

눈앞에서 살아 움직이는 듯한
끔찍한 참상의 모습

마치 실제 장면처럼 느껴지는 그림
오늘의 명화는 칼 블류로프의
폼페이 최후의 날입니다.

https://youtu.be/xElYLCPQf2g

https://heisme.skymoon.info/article/SuggInfo/1969  

마음을 흔들리거나 기울어지지 않은 곳에 가만히 둔다. 마음은 그 이름처럼 마음대로 서서히 흘러 간다. 그렇게 흘러 갈 방향과 지나간 흔적을 생각이라 이름 짓기로 한다 [하늘-마음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