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여성들은 왜 백인 남자의 모자를 쓰게 됐을까? 중산모가 문화코드가 된 이상한 이야기

남미 여성들은 왜 백인 남자의 모자를 쓰게 됐을까? 중산모가 문화코드가 된 이상한 이야기
지식 브런치

* 출간 도서 '삶이 허기질 때 나는 교양을 읽는다' 구매 링크 :  https://bit.ly/3tnybpW

볼러 햇, 즉 중산모는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까지 노동자들은 물론 은행원들과 정부 관리까지 백인 남자라면 누구나 즐겨 쓰던 모자였습니다.

이 시기 반짝 인기 후 백인 사회에서 사라졌던 이 모자는 지금 엉뚱한 곳에서, 엉뚱한 사람에 의해 여전히 사용되고 있습니다. 중남미, 특히 볼리비아와 페루 원주민 여성들의 머리 위에서 말입니다.

뚱뚱한 몸매에, 흘러내릴 듯 간신히 머리에 매달려 있는 이 작은 모자, 그래서 어딘가 심히 언밸런스하게 보이는 이 여인들의 모습은 오늘날 중남미를 상징하는 아이콘입니다. 그럼 이 백인의 모자가 어떻게 해서 원주민 여성들의 패션 아이템이 된 것일까요? 그리고 어떤 의미가 있는 걸까요?

#남미원주민모자 #남미중산모유래 #남미볼러햇

https://youtu.be/RpU5iXPyFeY

https://heisme.skymoon.info/article/SuggInfo/1827  

인간으로태어나서인간으로사는것이뭐그리대수로운일이냐며위로받고위로해주고싶었다 [하늘-나의 사랑아]